HOME 유인도의 노래 | 소롯길 연가 | 함께 읽고 싶은 글 | 토방마루 | 방명록 | 콩 꼬투리


콩 꼬투리 (기사 / 사진 / 가족 글)

  충북작가 2004겨울호 원고
  이정숙
  
첨부화일1 :
happy.jpg (196221 Bytes)
첨부화일2 :
happy 005.jpg (177657 Bytes)
첨부화일3 :
happy 006.jpg (115059 Bytes)
첨부화일4 :
happy 007.jpg (191437 Bytes)
첨부화일5 :
happy 008.jpg (116046 Bytes)











시-처음 그자리, 어머니, 땅끝에 서서,불면
산문-호수에 던져진 돌맹이는 파문을 일으킨다
-기호 박지견 선생님에 대한 단상.

*******************

책에 실린 어머니는 초고였고
다시 손을 본 어머니를 올려둡니다.

***********************

어머니



노모가 방을 닦는다
마흔 넘은 딸이 아프다고
꿈자리가 사위스러웠던 노모는
그 밤을 달려와
방을 닦아달라는 딸의 말이 반갑다.

한평쯤 닦으시고는 걸레를 헹구고
또 한평쯤 닦으시고는 다시 걸레를 헹구며
딸의 얼룩이 닦이기를 소망한다.

당신이 닦아내는 얼룩들이, 묵은 먼지들이
딸아이의 그늘인양 밝게밝게 닦아내신다
"요새 며칠 안닦어서 방방이 얼마니 시커먼지..."
숨가쁜 호흡으로 딸을 닦는 팔순의 노모
하얗게 세어버린 세월이 걸레처럼 낡아있다

구석구석 쌓인 눈물을 닦는다
팽개쳐 두었던 빈자리를 닦는다
다림질을 하는 딸은 구겨진 옷주름을 펴면서
문득, 노모의 주름도 그렇게 펴고 싶다.

2005-01-25 21:58:58



   

관리자로그인~~ 전체 51개 - 현재 1/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N]
이정숙
2003-07-07
4743
143
이정숙
첨부화일 : POEM-2.jpg (83773 Bytes)
2008-01-17
2462
142
이정숙
2007-11-13
3114
140
이정숙
2007-07-22
3099
139
이정숙
첨부화일 : october 105.jpg (176926 Bytes)
2006-11-10
2268
138
이정숙
첨부화일 : gaeul 013.jpg (320872 Bytes)
2006-09-14
2001
137
이정숙
첨부화일 : yoons.jpg (33017 Bytes)
2006-05-12
2178
134
이정숙
2006-01-23
3030
133
이정숙
2005-10-30
2272
131
이정숙
첨부화일 : jecheon 003.jpg (121693 Bytes)
2005-06-26
2190
130
이정숙
첨부화일 : jecheon 009.jpg (68592 Bytes)
2005-06-26
2036
129
이정숙
첨부화일 : jecheon 020.jpg (71196 Bytes)
2005-06-26
2411
115
이정숙
첨부화일 : happy 019.jpg (117036 Bytes)
2005-01-30
2428
114
이정숙
첨부화일 : happy 029.jpg (114424 Bytes)
2005-01-30
2200
이정숙
첨부화일 : happy.jpg (196221 Bytes)
2005-01-25
2297
108
이정숙
2004-12-21
3944
98
이정숙
첨부화일 : sun-60.gif (54217 Bytes)
2004-08-19
2970
92
이정숙
첨부화일 : tour-4.jpg (59197 Bytes)
2004-08-03
2333
91
이정숙
첨부화일 : tour-9.jpg (125687 Bytes)
2004-08-03
2679
김언양
2004-08-12
2332
82
이정숙
첨부화일 : gap-1.gif (457930 Bytes)
2004-05-13
2676

[맨처음] .. [이전] 1 [2] [3] [다음] .. [마지막]



> HOME 유인도의 노래 | 소롯길 연가 | 함께 읽고 싶은 글 | 토방마루 | 방명록 | 콩 꼬투리